•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장시간 노동 막을 택배 대책 시급하다
2021년 01월 19일(화) 18:25
설 연휴가 한 달도 채 남지않은 시점에 전국 수천 명의 택배 노동자가 참여하는 대규모 파업이 예고됐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설 명절 특수기를 앞두고 실효성 있는 과로 방지 대책이 마련돼 합의, 시행되지 않으면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경고했다.

지난해 11월 택배사들의 과로사 대책 발표 이후에도 택배 노동자 1명이 과로사하고 4명이 고된 노동으로 쓰러졌다. 물동량이 급증하는 설 특수기에 유사한 피해는 불 보듯 뻔한 일이다. 지난 8일 국회는 택배 종사자 권익 보호를 위한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제정안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택배노조는 대책은 말 뿐이며 택배사들이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택배기사의 과중한 업무 부담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 분류 작업에 대해서도 택배기사들은 본연의 업무가 아니라고 하지만, 택배사들은 배송 업무의 일부로 간주하는 등 간극이 여전하다. 매번 이 문제가 반복된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택배노조는 분류인력 투입과 그에 따른 비용을 택배사가 전액 부담할 것, 야간배송 중단과 지연배송 허용, 택배 요금 정상화 등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추석과 연말 연시 특수 때와 같은 내용이다. 택배사들과 해법 도출이 간단치 않고 시간을 필요로 하지만 과로로 쓰러지는 노동자가 끊이지 않는 만큼 택배노동 문제 대처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조속히 바로잡아야 할 문제다.

반복되고 있는 '과로사 참극'을 막기 위해 노사, 국회, 정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가 합의를 유도하고 있지만 택배업체의 결단 없이는 큰 진전이 어렵다. 분류작업은 택배노동자 몫이고 택배업체는 인력과 비용만 보충해주면 된다는 개념이 바뀌어야 한다. 정부의 적극적 역할과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