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구례 '100원 택시' 확대 운행

구간별에서 실거주 인구수로 기준 변경

2021년 01월 25일(월) 16:56
구례군이 대중교통 소외 마을 주민들의 교통편의와 이동권 보장을 위해 55개 마을을 대상으로 ‘100원 택시’ 운행사업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100원 택시란 교통 접근성이 취약한 마을 주민들에게 최소한의 이동권을 제공하기 위해 마을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수요응답형으로 운행하는 택시로 읍·면 소재지까지 100원을 지급하고 택시를 이용하면 차액을 구례군에서 보조하는 사업이다.

구례군은 지난 2016년 마을회관에서 버스승강장까지의 거리가 1km 이상인 18개 마을을 대상으로 시작해, 2019년에는 0.5km 이상인 42개 마을, 2020년에는 0.3km 이상인 55개 마을로 대상을 확대해 시행해 오고 있다.

대상마을이 확대됨에 따라 이용 인원도 2016년 월평균 681명에서 2020년 3,130명으로 늘어났으며, 이에 따라 관련 예산도 2016년 6,000여만 원에서 지난해 약 3억 원으로 대폭 늘어났다.

구례군은 지금까지 구간별 인구수 기준으로 이용권을 배부했으나 실거주 인구수에 맞춰 1인 1매 기준으로 변경해 마을 간 이용권 배부 형평성을 높이고, 기초수급자, 장애인, 차량 미소유자 등 다양한 교통약자가 이용권을 우선적으로 배부받을 수 있도록 이장회의 등을 통해 지도해나갈 계획이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2016년 오지마을 100원 택시 운행, 2017년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특별교통수단 도입, 지난해 농어촌버스 단일요금제 시행 등으로 교통 취약계층의 교통 생활권을 넓히고 보편적인 교통복지 향상을 위한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며 “앞으로도 제도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교통시책을 발굴·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전남취재본부=손석봉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