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의회, 반성·자정기능 촉구한다
2021년 01월 27일(수) 18:22
전남도의회가 올해 첫 회기를 파행으로 시작했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의장 불신임안 처리를 놓고 본회의장에서 의원들 간 고성이 오가는 등 연초부터 볼썽사나운 모습으로 실망을 안겼다.

지난 26일 열린 전남도의회의 새해 첫 임시회는 본회의 개회와 함께 김한종 의장 불신임안 상정을 두고 안건을 발의한 일부 의원들과 의장단이 격렬하게 대립했다. 불신임안을 제출한 의원들은 사전에 의원들에게 불신임안을 배부하지 않고 안건을 기습 상정한 것은 절차적 하자라며 강하게 반발했고, 의장단은 회의 규칙에 따른 직권 상정이라며 맞섰다. 양측의 대립은 본회의장 내 낯 뜨거운 고성으로 이어졌고, 표결 끝에 안건 처리를 다음 회기로 보류하면서 일단락됐다.

도의회 파행을 불러온 의장 불신임안은 지난달 민주당 소속 13명의 의원들이 민생당 비례의원과 손을 잡고 발의됐다. 이들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조합위원 선정 등을 둔 5분 자유발언 제한을 불신임 사유로 들었지만, 발의 직후부터 명분과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되레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은 의장 망신주기라는 비판이 제기됐고, 의장 선거과정에서 불거진 주류-비주류 간 갈등의 뒤끝이라는 조소마저 나왔다. 이 같은 차가운 시선에도 일부 의원들은 불신임안을 밀어붙였고, 의장단도 본회의 상정으로 맞불을 노면서 결국 파행을 자초했다.

새해 벽두부터 불거진 도의회의 파행과 잡음, 자중지란을 바라보는 지역민들의 시선은 싸늘하다. 30년만의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지방의회의 역할과 몸집이 커진 터라 실망감은 더욱 크다. 지역민은 안중에도 없는 전남도의회의 반성과 자정기능 회복을 거듭 촉구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