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영록 지사, 무안 코로나 방역현장 점검

지역감염 차단 총력 대응 등 당부

2021년 02월 21일(일) 17:46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 20일 코로나19 대비 상황 점검을 위해 무안군청을 방문, 방역대책을 청취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 20일 무안군 선별진료소 현장을 찾아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살피고 지역감염 차단을 위한 총력대응을 당부했다.

이날 현장방문은 지난 16일부터 무안지역에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대응현장을 꼼꼼히 점검하기 위해 이뤄졌다.

김 지사는 현장에서 코로나19 대응 상황과 애로사항, 현장 의견 등을 듣고, 코로나19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감염병 예방에 총력 대응하는 관계 공무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 지사는 “다른 지역을 다녀온 경우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무료 검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지역감염을 막는 데 모든 행정력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무안군에 역학조사관을 긴급 파견해 CCTV·GPS 분석 등 확진자의 동선 및 감염 위험이 있는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하고 감염원을 찾기 위해 강도 높은 역학조사를 벌이고 24시간 상시 방역 감시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17~18일에는 무안 해제면에 찾아가는 이동 선별버스를 추가 배치해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총 4,79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