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풍수해 보험료 대폭 확대

풍수해보험 가입자 부담률 낮춰
태풍·호우 등 8개 자연재난 대상

2021년 02월 22일(월) 18:53
전남도가 자연재해에 따른 도민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올해 풍수해보험 가입자의 자부담률을 대폭 낮췄다.

22일 전남도에 따르면 풍수해 보험은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등 8개 자연재난으로 주택과 온실, 상가, 공장이 피해를 입었을 경우 보상해주는 정책보험이다. 정부가 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해준다.

당초 주택과 온실의 경우 보험료의 52.5%를 상가와 공장의 경우 59%를 지원했으나 올해 정부지원금이 확대돼 각각 70%로 상향됐다.

특히 시군에서 지정한 풍수해 피해 발생 우려가 큰 재해취약지역주민은 올해부터 신규로 87%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실제로 보험료는 주택 80㎡ 기준 약 6만원으로, 일반 도민의 경우 정부에서 4만2,000원을 지원해 주고, 개인은 1만 8,000원만 부담하면 된다.

보상혜택은 가입 및 보상유형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주택 전파의 경우 약 7,200만원의 손실보상을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남도 자연재난과(061-286-3733)와 시·군 재난관리부서 및 읍·면·동주민센터, 풍수해보험 취급보험사(DB손해보험, 현대해상화재보험, 삼성화재해상보험, K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로 문의하면 된다.

고재영 전남도 도민안전실장은 “기상이변 및 지구온난화로 각종 자연재난이 대형화 되고 있다”며 “저렴한 보험료로 자연재난에 미리 대비하고 실질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도민 모두 풍수해보험에 적극 가입해 달라”고 당부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