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지역중기 ‘탄소중립’ 대응 확산해야
2021년 03월 03일(수) 16:57
지역중기 ‘탄소중립’ 대응 확산해야



광주지역 중소벤처기업 10곳 중 1곳만 탄소중립에 대응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한다. 기업들은 공정을 개선하고 새로운 설비를 도입할 비용이 부담스러워 탄소중립에 동참하는데 주저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저탄소·친환경 분야에 대한 자금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이 거세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광주지역본부가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탄소중립 대응 동향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중소벤처기업의 80.6%는 ‘탄소중립에 대응할 필요성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56.1%는 대응하려는 준비를 할 계획이 없다고 했다. 대응할 준비가 돼 있거나 준비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15.1%에 불과하다.

왜 그럴까. 가장 큰 이유가 비용이다(44.3%). 저탄소 방식으로 바꾸려면 공정을 개선하고 새로운 설비를 들여와야 한다. 그만큼 비용이 든다. 비용이 부담스러우니 정부가 지원하기를 바라고 있다. 지원 방안으로는 ‘융자와 보조금을 결합한 방식(45.6%)’을 꼽았다.

우리의 산업화 시대를 주도한 것은 주로 전통업종이다. 그만큼 다른 업종에 비해 탄소 배출량이 많아 환경오염을 불러왔다. 국가차원에서도 기후변화는 ‘발등의 불’이다. 미국 바이든 정부는 탄소중립 정책에 시동을 걸었다. 유럽연합과 중국도 탄소 배출 기업에 세금을 물리려고 추진 중이다.

세계 주요 국가들이 탄소중립을 선언해 환경을 포함한 ESG(환경·안전·지배구조)가 기업경영의 화두로 떠올랐다. 즉 탄소배출이 많은 제품은 수출 자체가 불가능해졌다. 지역 중소기업은 탄소중립과 관련된 대응이 초보단계다. ESG를 충족하지 못하면 경쟁에서 밀리는 시대가 왔다. 살아남기 위해서는 탄소중립을 준비해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