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북구, 올해 첫 추경 코로나19 대응 596억원 증액
2021년 03월 28일(일) 18:22
북구, 올해 첫 추경 코로나19 대응 596억원 증액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사업 등 총 8,687억원 규모



광주 북구는 28일 2021년도 본예산 대비 596억원(7.37%) 증액한 8,687억 원 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민생경제 활성화와 생활SOC사업 등 주요 현안사업 추진에 중점을 뒀다.

편성 내역은 ▲중소기업·소상공인 및 취약계층 지원사업 5억 6,000만원 ▲방역 일자리 등 9개 일자리사업 54억원 ▲저소득층 생활지원금 21억원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생활지원비 12억원 ▲선별진료소 및 예방접종센터 운영 11억원 등을 편성했다.

또 ▲대학타운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60억원 ▲임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11억원▲반다비 복합체육센터 건립 10억원 등 구민 복리 증진을 위한 사업에 총 102억원을 편성했다.

이밖에 지난해 수해복구 확정액 중 추가로 교부받은 북구종합운동장 재해복구 등 7개 사업 23억원과 건국지구 농어촌마을 하수도 설치공사 31억원도 포함됐다.

문인 북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민생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신속집행 등 행정·재정적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은 오는 31일부터 구의회 상임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4월 9일 본회의에서 의결·확정된다. /김종찬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