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연장 11회 이창진 결승타 KIA 시즌 첫승

KIA 4시간 연장 혈투 끝에 키움에 5-4 역전승
9회 동점타 최원준 3타점…정해영은 승리투수

2021년 04월 06일(화) 23:20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의 경기 11회 초 역전 적시타를 친 KIA 이창진이 기뻐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11회 연장 접전 끝에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시즌 첫승을 거뒀다.

KIA는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의 경기에서 연장 11회 초 이창진의 역전 적시타를 앞세워 5-4로 승리했다.

개막전에서 브룩스를 내고도 패했던 KIA의 이날 선발은 멩덴. 질 경우‘원투펀치’경기에서 연패를 당해 상처가 클 뻔했다.

하지만 3-4로 패색이 짙던 9회 초 최원준의 동점타로 4-4를 만들어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갔고, 11회 초 경기를 뒤집으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준영, 장현식, 정해영이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구원의 불안감을 해소시킨 것도 1승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이날 팽팽한 투수전 속에 KIA가 리드를 잡았다.

5회 초 몸에맞는볼로 출루한 김호령이 박찬호의 안타로 3루를 밟은 뒤 최원준의 희생플라이로 득점에 성공했다.

6회 초에는 최형우의 시즌 1호 홈런이 나오면서 2-0으로 앞섰다.

위기는 6회 말. 잘 던지던 멩덴이 위기를 넘기지 못했다. 2사 2,3루에서 키움 이정후에 3루타를 맞아 2-2 동점이 됐다.

KIA는 96개의 공을 던진 멩덴을 내리고 박준표로 교체했으나 연속안타를 맞으면서 2-4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KIA는 끈질겼다. 7회 최원준의 적시타를 앞세워 1점 차로 따라붙은 뒤 9회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의 경기에서 9회초 KIA 최원준의 안타에 2루주자 최정민이 득점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선두타자 류지혁이 우전안타로 출루하자 대주자 최정민이 나섰다. 김호령의 희생번트로 2루를 밟은 최정민은 최원준의 안타에 홈으로 쇄도, 4-4 균형을 맞췄다.

연장전에 돌입한 KIA는 11회 초 역전에 성공했다.

박찬호가 키움의 실책을 틈타 2루에 안착한 1사2루에서 이창진이 좌익수앞 2루타를 터트렸고 박찬호가 홈을 밟아 5-4를 만들었다.

KIA는 11회 말을 잘 막아 시즌 첫승을 거뒀다.

10회부터 마운드에 올라 2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정해영이 승리투수가 됐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