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인권정책 대폭 강화한다

73개 인권 지표별 개선 결과 시민 공개
친일 청산 안내문·민주기념 표지석 설치

2021년 04월 07일(수) 18:37
[전남매일=오지현 기자] 광주시는 시민 인권증진을 위해 올해 인권정책 강화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에 따른 기존 인권정책 보완 추진에 나선다.

7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민 인권 증진을 위한 실천규범인 ‘광주인권헌장’의 실천력을 높이기 위해 광주시교육청, 국민건강보험공단 등과 협력해 인권지표를 분석·평가한다.

시는 시민 사생활 보호지수, 시민의 행정참여도, 체불임금 해소율, 자살률, 학교폭력 발생률 등 73개 인권지표를 기준으로 지표별 전년 대비 개선실적 평가 결과를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부진한 지표는 인권증진시민위원회 위원 등 인권전문가와 담당공무원의 1:1 매칭을 통한 컨설팅을 통해 지원, 개선할 계획이다.

마을 내 문제점을 인권의 관점에서 해결하는 ‘인권마을 만들기’도 개선한다. 20여 개 참여마을은 인권문제 목록을 정리하고 우선 해결해야 할 ‘1마을 1의제’를 제안하는 방식을 통해 인권교육 효과를 극대화 할 계획이다.

행정행위로 인한 시민들의 인권침해 사전 제거에도 주력한다. 시는 하남 시립도서관과 장애인 수련시설 등 공공건축물에 대해 설계단계서부터 반영 가능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설계 단계 시 인권영향평가도 실시해 공공건축물 건립 시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시와 자치구, 출자·출연기관, 민간위탁기관 등 시 관계 기관에서 발생하는 시민의 인권침해나 차별,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등에 대해서는 전문가로 구성한 인권옴부즈맨을 투입해 상담·조사 등 구제활동과 현장설명회도 진행할 계획이다.

국제도시와 교류 연대하는 ‘세계인권도시 포럼’ 개최를 통해 프로그램과 참가자 확대애도 나선다. 포럼은 오는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시는 국내외 인권도시(76개국 253개 도시), 해외 협력기관과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코이카 글로벌 인권연수사업 등 40여개 프로그램에 국내외 인권활동가 3,000여 명 참여를 목표로 준비 중에 있다.

또한 시민들이 인권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문화관련 기관 등과 협력해 ‘시민참여 인권문화 확산 프로젝트’를 발굴해 운영할 계획이다.

올바른 역사인식을 위한 민주시민대학 운영과 친일잔재물 청산도 추진한다. 민주시민대학은 참여민주주의 활성화, 시민공동체 의식과 리더십 함양, 차별 없는 따뜻한 사회 등 시민 눈높이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육은 시민들의 참여·실습·토론형 중심으로 시내 곳곳에서 연중 운영된다.

지역내 친일잔재물의 단계적 청산도 추진을 위해 사유지 등에 남아있는 일제 잔재물 7개에 대한 단죄문, 안내판 설치도 마무리할 계획이다.

광주 3·15의거와 4·19혁명의 희생정신과 민주정신을 기념하기 위한 표지석·기념탑도 오는 8월까지 완공한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의 개정에 따라 한국전쟁 전후 시기 민간인 집단희생, 테러·인권유린 사건 등 부당한 공권력 행사로 인한 인권침해 등의 진실규명에도 나설 계획이다.

김용만 시 민주인권과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의 피부에 와 닿는 인권정책을 위해 새로운 시책을 발굴해 시민 인권을 보호하는 정의로운 광주를 만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지현 기자         오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