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매월 마지막주 홈경기 문화 공연
2021년 06월 29일(화) 16:06
지난달 KIA 타이거즈 홈경기에서 앞서 열렸던 문화가 있는 날 특별공연. /KIA 타이거즈 제공
[전남매일=최진화 기자] KIA 타이거즈가 ‘문화가 있는 날’ 주간 홈경기에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KIA는 광주문화재단과 함께 ‘문화가 있는 날’이 포함된 매월 마지막 주 홈경기에서 밴드 연주, 스트리트 댄스, 크로스오버 앙상블 등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주중 2회)을 진행한다. 또한 ‘문화가 있는 날’이 포함된 3연전은 입장권을 할인 판매(일반석 30%)한다.

오는 3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NC전에서는 광주지역 재즈팝 밴드 ‘양리머스’의 연주에 맞춰 힙합 댄스팀 ‘H2CH’가 프리스타일 스트리트 댄스를 선보인다.

오는 7월 3일 두산전에서는 스트리트 댄스팀 ‘해치스카웃’이 ‘도약(DOYAK)’이라는 주제로 공연을 선보이고, 크로스오버 앙상블 ‘쇼인어스’가 ‘꽃보다 아름다워’ 등 크로스오버 가요와 클래식공연을 펼친다.

또 이날은 광주문화재단 황풍년 대표이사가 시구자로 나서 KIA 타이거즈의 승리를 기원한다.

정현진 KIA 마케팅팀 매니저는 “코로나19 탓에 공연 기회가 줄어든 지역 예술단체에 창작활동의 장을 마련해주고, 야구를 보러 온 팬들에게는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매월 마지막 주 홈경기는 문화와 스포츠가 어우러지는 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202106290100104810003277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