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마한사복원·역사문화도시 조성

‘차기 대선 국정과제’논의
나주시 선도정책과제 마한사위원회 제4차 회의

2021년 07월 29일(목) 16:36
나주시는 지난 28일 청사 대회의실에서 민관공동위원회 마한사위원회 제4차 회의를 가졌다.
나주시가 선도정책과제로 추진 중인 ‘마한사 복원’의 차기 대선 국정과제 채택과 역사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세부 사업안을 발굴, 마한사위원회와 실질적인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나주시는 최근 청사 대회의실에서 민관공동위원회 마한사위원회 제4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4차 회의는 마한사 복원과 역사문화도시 조성 관련 핵심 사업을 점검하고 차기 대선국정과제 채택을 위한 실질적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라며 “역사문화권 정비법에 대한 전략적인 계획 수립을 통해 남도인의 자존심이자 영산강 고대역사의 실체인 마한의 조사, 연구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중환 공동위원장은 “한국 고대사 맥락에 있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마한의 역사·문화가 그동안 검인정 교과서에 소략, 기술돼있는 점은 심각한 역사소외”라고 지적하며 “삼국, 가야사 중심의 정책적 편향 극복에 따른 역사균형 발전의 시각에서 마한사 복원을 통해 새로운 역사관이 정립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한사위원회는 마한사복원의 차기 대선 국정과제 채택을 위해 발굴한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건립’, ‘마한국읍 복원’, ‘국립마한역사공원 및 영산강 마한문화 동아시아 해양네트워크 거점단지 조성’, ‘마한옹관 현대화연구센터 건립’ 등 세부 사업의 배경과 필요성, 위치, 예산 규모, 추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 역사문화도시 조성 관련 사업인 ‘나주읍성 및 목관아 복원·정비’, ‘영산강타워 건립 및 영산포 강변도시 재구조화’, ‘국립강문화박물관 건립’, ‘국립영산강생태원 조성’, ‘영산강 국제네트워크 100리길 조성’ 등도 점검했다.

위원회는 특히 마한사 복원을 삼한(三韓) 맹주국 마한(馬韓)에서부터 대한제국(大韓帝國), 대한민국(大韓民國) 임시정부, 대한민국(大韓民國)으로 이어지는 국호 ‘한’(韓)에 담긴 민족사적 정통성을 계승하기 위한 중대 사업으로 규정했다.

한편 권점수 문화재청 사무관은 ‘나주 역사문화도시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고도육성법에 따른 고도(古都)의 정의, 고도 보존·육성사업, 고도 지정 기준, 확장성을 비롯해 법정 문화도시 선정 지자체, 역사문화권 정비 기본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 절차, 사업 추진 계획 등에 대한 특강을 진행했다.

박규견 민관공동위 정책위원장은 “경남도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21년도 국비 증액이 필요한 가야문화권 조성사업을 초광역 협력사업으로 집권 여당에 건의했다”며 “1조2000억원이 투입될 경남형 뉴딜사업은 가야문화권 스마트관광플랫폼 구축 등 도정 핵심사업에 고대사를 적극적으로 끌어들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야사 복원이 2017년 대선 국정과제로 채택돼 종합적인 복원정비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마한사 또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대선 국정과제로 채택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전남을 필두로 광주, 전북, 충남지역이 초광역 거버넌스를 구축해 차기 대선이 마한사 복원의 골든타임이 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나주=이재순 기자
#202107290100102710003071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