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황선우 자유형 100m 5위 69년만의 아시아 최고 성적

한국 사상 첫 결승…금메달 드레슬에 0.80초 차 메달 놓쳐
“결승 오른 것만으로도 너무 만족” 오늘 자유형 50m 도전

2021년 07월 29일(목) 18:11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수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 대한민국 황선우가 역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69년 만의 최고 성적인 5위를 차지했다.

황선우는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7초82의 기록으로 5위에 올랐다.

비록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1952년 헬싱키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스즈키 히로시(일본) 이후 69년 만의 최고 성적이다.

스즈키 이후 올림픽 이 종목에서 메달을 딴 아시아 선수는 없다.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조차도 황선우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이자 아시아 선수로도 1956년 멜버른 대회 때 일본의 다니 아쓰시 이후 65년 만이다. 다니는 당시 7위를 차지했다.

황선우는 전날 오전 열린 준결승에서 47초56의 아시아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세우고 전체 16명 중 4위로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황선우는 결승 6번 레인 출발대에 섰다. 그의 양옆으로 5번 레인에서 케일럽 드레슬(미국), 7번 레인에서 카일 차머스(호주)가 레이스를 펼쳤다.

드레슬은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2019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각각 7관왕, 6관왕에 오르며 두 대회 연속 남자부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세계적 스타다.

차머스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이 종목에서 금메달을 단 디펜딩 챔피언이다.

황선우는 출발 반응 속도는 0.58초로 8명 중 가장 빨랐다. 하지만 잠영 구간에서 처져 첫 50m 구간을 23초12의 기록으로 6위로 돌았다.

이후 50m 구간(24초70)에서 힘을 내봤지만, 전날 준결승 때와 같은 기록(24초39)은 내지 못한 채 순위 하나를 끌어올리고는 레이스를 마쳤다.

금메달은 47초02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드레슬이 차지했다.

황선우와는 0.80초 차였다.

차머스는 대회 2연패에는 실패했지만 드레슬에 0.06초 뒤진 47초08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수확했다.

동메달은 클리멘트 콜레스니코프(러시아·47초44)가 가져갔다.

이 종목 세계 기록은 세자르 시엘루(브라질)가 가진 46초91이다.

경기 후 황선우는 “일단 주 종목인 자유형 100m와 200m 레이스를 다 마쳐서 너무 후련하다”며 웃었다.

황선우는 “어제 경기보다는 오늘이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서도 “멋진 선수들과 같이 뛴 것만으로도 영광”이라고 말했다.

황선우는 이날 아쉬운 부분으로 출발 후 돌핀 킥으로 물을 헤쳐나가는 잠영 구간을 꼽고는 “앞으로 훈련하면서 고쳐 나가야 할 부분이다”라고 덧붙였다.

지금 당장 덩치를 키울 수는 없겠지만 조금씩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면서 근력을 올리면 더 나아진 기록을 내리라는 기대도 한다. “100m는 단거리여서 선수들이 몸이 다 엄청나게 크고 좋다”면서 “뒤처지지 않으려면 급하지는 않게 천천히 몸을 키워야겠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자신이 수영을 잘하는 비결을 묻자 잠시 웃으며 머뭇거리더니 “물 타는 능력이 있는 것 같다. 서양인처럼 큰 몸은 아니지만, 동양인의 몸으로도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황선우는 이제 이번 대회에서 자유형 50m 경기만 남겨뒀다. 자유형 50m 예선은 30일 오후 열린다.

그는 “50m는 많은 생각을 가지고 나온 종목이 아니다. 생각을 비우고 후련하게 뛰고 싶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2107290100103250003084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