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상수도 ‘하절기 급수종합대책’ 추진

덕남정수장 생산량 증산, 운암·신창동 급수공급처 조정

2021년 07월 29일(목) 18:12
[전남매일=황애란 기자]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9월까지 ‘하절기 급수종합대책’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종합대책은 기상 관측 이래 세 번째로 짧은 장마 이후 역대급 폭염이 장기간 지속될 것이라는 기상전망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름철(7~9월) 수돗물 사용량 폭증에 대비해 덕남정수장 생산량을 전월보다 2만㎥/일 증산하고 운암동, 신창동 일원에 대한 급수공급을 용연정수장에서 덕남정수장 계통으로 조정했다. 다른 지역의 수질관리를 강화하고 누수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시내 상수도관을 대대적으로 청소하고 정수장 수질검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고지대 출수불량지역의 수압을 수시 점검하는 등 수도시설물 관리를 추진한다. 본부는 블록시스템 구축 등 상수도 관망 현대화를 추진해 지난해 유수율 90.85%를 달성해 연간 누수량이 450만㎥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염방열 상수도사업본부장은 “하루 최대 소비량이 2018년 57만㎥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지만 폭염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정수장 시설물과 각종 배급수관을 꼼꼼하게 점검하고 있다”며 “비상관로 부설과 배수지 급수구역 조정을 통해 위기대응능력을 제고하고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