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간부 부동산 투기 의혹’ 장성군 압수수색

경찰,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중

2021년 09월 15일(수) 19:12
[전남매일=최환준 기자]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15일 장성군청을 압수수색을 했다.

경찰은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장성군 간부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다.

수사대는 A씨의 전 근무지, 근무지인 장성군청, 자택 등에 수사관을 보내 증거를 확보했다.

A씨는 직무 중 취득한 전임 근무지 내 개발정보를 이용해 본인, 가족, 친인척 명의로 부동산을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광주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으로 상세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며 “현직 공무원의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를 규명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