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지역 대학 수시 전형료 수입 부익부 빈익빈

전남대 8억 4천만원·조선대 8억
군소대학 전형료 없어 수익 미미

2021년 09월 22일(수) 22:21
조선대 전경
[전남매일=이나라 기자]전남대와 조선대의 2022학년도 대입 수시 지원자가 전년 보다 늘어나면서 전형료 수입이 증가한 반면, 학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군소대학들은 대체로 전형료를 받지 않고 있어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22일 광주지역 대학들에 따르면 전남대가 2022학년도 수시 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3,163명 모집에 2만5,591명이 지원해 8.0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수시 지원자는 2021학년도 2만1,486명보다 4,000명 가량 늘었다. 이에 따라 전남대의 2022학년도 전형료 수입은 2021학년도 7억3,000여만원보다 1억1,000여만원이 증가한 8억4,000여만원에 달했다. 전남대는 전형방식과 학과에 따라 지원자 1명당 3만∼6만3,000원의 전형료를 받고 있다.

조선대도 2022학년도 수시 모집 원서를 마감한 결과, 3,695명 모집에 1만9,737명이 지원해 5.3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조선대의 수시 지원자는 2021학년도 1만8,000여명보다 1,000여명 증가했다. 조선대 역시 2022학년도 전형료 수입이 2021학년도 7억7,000여만원보다 늘어난 8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조선대는 전형방식과 학과에 따라 3만∼8만원의 전형료를 받고 있다.

전남대와 조선대의 전형료 수입 증가에는 올해부터 학부제로 변경된 약대가 효자 노릇을 했다.

전남대의 경우 13명 모집에 382명이 지원해 29.3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조선대의 경우 38명 모집에 무려 1,202명이 지원해 31.63대 1의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전남대와 조선대는 단계별 전형(서류·면접·실기) 대상자 중 1단계 서류전형에 탈락할 경우 전형료 일부를 돌려준다.

반면, 호남대와 광주대는 대부분 학과가 전형료를 받지 않고 있어 수입이 미미하다.

특히 추석 이후 수시 모집에 나서는 2년제 대학은 전형료 수입에 대해 기대는 고사하고 정원을 채울지 애를 태우고 있는 실정이다.

지역의 한 대학 관계자는 “수시 전형료 수입만 봐도 지역 중상위권 대학과 하위권 대학 간 격차가 크다”며 “시간이 갈수록 학생 모집, 대학 경쟁력 면에서 대학 간 간격이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202109220100064510001973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