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골프장 갑질·횡포 두고만 볼건가
2021년 10월 07일(목) 18:36
코로나19 여파로 특수를 누리고 있는 지역 골프장의 편법·배짱영업이 도를 넘어서면서 이용객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폭주하고 있다. 각종 세제 혜택을 받으면서도 이용요금을 제멋대로 인상하는 등 갑질과 횡포가 극에 달한 것으로, 이를 관리·감독할 제도적 장치 마련이 시급해졌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 발표에 따르면 국내 259개 회원제·대중골프장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제주도 제외)은 31.8%로 2019년보다 9.3%포인트 상승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호남권 회원제·대중골프장 매출액 합계액(캐디피 제외)도 5,550억원으로, 지난해(4,593억원)보다 20.8%(957억원) 급증했다.

이처럼 골프장들은 코로나19 속에서 '나홀로 특수'를 누리고 있지만, 서비스 질 개선은커녕 폭리와 편법으로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회원을 모집할 수 없는 대중제 골프장이 변칙회원을 모집하는가 하면 시설 불법변경, 카트비를 비롯한 이용요금 인상 등 배짱영업도 다반사다.

골프장의 횡포가 극에 달하자 전남도의회는 '골프장 갑질 횡포 방지 대책 촉구 건의안'마저 채택했다. 건의안은 골프장 배짱영업을 규제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통제장치 마련과 이용요금 심의위원회 구성 등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김영록 전남지사도 간부회의를 통해 골프장의 가격 인상, 오버 부킹 등 갑질 행위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주문했다.

골프장들의 갑질과 횡포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해외 여행이 막히는 등 최고의 특수를 누리고 있는 코로나19 속에서 도를 넘어서고 있다. 골프장 이용객들의 부당한 피해를 막고 종사자들의 인권보호를 위해 국세청, 문화체육관광부, 공정거래위원회, 각 지자체 등의 철저한 조사와 함께 법·제도적 장치도 뒤따라야 할 때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