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수능 마스크 내려 신원 확인한다

교육부, 수능 부정행위 방지대책 발표
스마트워치, 이어폰 등 전자기기 반입 불가

2021년 10월 13일(수) 18:52
수능 전 마지막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실시된 지난 12일 광주 광덕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신중하게 문제를 풀고 있다./김태규 기자
11월 18일 치러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수험생들은 신분 확인을 위해 착용한 마스크를 잠시 내려 감독관에게 얼굴을 보여줘야 한다.

휴대전화나 스마트워치, 블루투스 이어폰 등 모든 전자기기도 시험장에 가지고 들어가서는 안 된다.

교육부는 13일 이와 같은 ‘2022학년도 수능 부정행위 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지난해 수능과 마찬가지로 한 시험실에 수험생 최대 24명이 배치된다.

수험생은 감독관이 신분 확인을 위해 마스크를 잠시 내리도록 요구하면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각 교시 감독관 2∼3명이 시험실에서 감독하며 수험생의 전자기기 소지 여부 검사를 위해 복도 감독관에게 금속탐지기가 지급된다.

스마트 기기, 디지털카메라, 전자사전, MP3 플레이어, 카메라 펜, 전자계산기, 통신 기능이나 전자식 화면표시기(LCD, LED 등)가 있는 시계 등 모든 전자기기를 시험장에 반입해서는 안 된다.

시험 중 휴대 가능한 물품 이외에는 종류에 따라 압수하거나 즉시 부정행위 처리되므로 수험생은 소지품을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

수험생들은 4교시 탐구영역 응시 방법도 숙지해야 한다. 선택과목 시간에는 감독관의 안내에 따라 수험생 본인이 선택한 과목의 문제지만 올려 두고 응시해야 한다.

본인의 선택과목 순서를 바꿔서 풀거나 선택한 과목의 문제지를 동시에 올려두고 푸는 경우 부정행위에 해당해 시험이 무효 처리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올해부터는 4교시 한국사와 탐구영역 답안지가 서로 분리돼 각각 제공됨에 따라 탐구영역 답안지에는 1선택 답란과 2선택 답란만 서로 구분돼 있다.

2선택 과목 시간에 이미 종료된 1선택 과목의 답안을 작성하거나 수정하는 것은 부정행위에 해당한다.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은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내달 4일부터 수능 당일까지 ‘수능 부정행위 온라인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또한 대리 응시 같은 부정행위는 경찰 수사도 의뢰할 방침이다.

/이나라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