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밭 기반 정비사업 전략 제대로 세워야
2021년 10월 17일(일) 18:14
밭농업 기계화율 향상을 위해서는 농기계 개발과 함께 밭 기반 정비가 확대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국회의원이 최근 농촌진흥청 국정감사 자리에서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농촌현장에서는 인구의 감소, 고령화와 맞물려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작업에 필요한 일손부족 문제가 심화되고 있다. 수작업이 많은 밭농사의 경우 논농업에 비해 상황은 더욱 극심하다. 논농업의 기계화율은 이미 98.6%로 대부분 기계를 활용해 농작업이 진행되는 반면 밭농업은 최근 5년 동안 218억원의 예산이 투입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22%에 불과한 실정이다.

주요작물별로 약 300평당 노동력 투입시간은 논벼는 9.9시간, 양파는 98.8시간, 마늘 113.6시간, 고추 141.5시간 순이다. 이는 기계화율이 높은 것부터 논벼(98.6%), 양파(63.6%), 마늘(59.2%), 고추(47.0%) 순으로, 기계화율 진척도가 가장 낮은 고추에서 노동시간과 인력이 가장 많이 필요했다.

농촌진흥청은 최근 5년간 18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36기종의 밭작물 농기계를 개발했다. 농기계 개발에도 기계화율 향상에 효과를 보지 못하는 이유는 밭 특성상 중산간 지역에 있고 집단화 여건 불리, 관개용수 공급 곤란 등으로 논보다 불리한 탓에 경지 정리를 통해 밭의 경사도를 낮춰야만 농기계가 진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논농업과 밭농업의 기계화율 차이는 경지 정비가 얼마나 잘 이뤄졌는가에 기인한다. 밭기반 정비가 선행되지 않고서는 밭농업 기계화율 향상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농촌진흥청은 밭기반 정비가 보다 빠르고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전략을 제대로 세우고, 농식품부·지자체와 함께 대응해나가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