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통합' 목소리는 나오지만
2021년 10월 21일(목) 19:06
광주와 전남이 다시 한 번 공동 번영의 새 전기를 맞았다. 문재인 정부 후반기 지원 속에서 행정통합 또는 메가시티 건설 구상이 속도를 낼 수 있게 된 것이다. 얼마 전 이용섭 시장과 김영록 지사가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초광역협력 지원 전략 보고회에서 국가균형발전 협력 전략을 발표하고 관련 현안사업 등을 건의, 요청했다.

이 시장은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중앙정부 지원 사업 위주에서 광역자치단체 간 협력, 더 나아가 경제·행정통합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김 지사는 국가균형발전의 새 패러다임으로 남해안남부권 신해양·환경수도 조성 필요성을 강조했다. 일찍이 김 지사는 이 시장의 행정통합 요청에 지역 규모를 확대해 전북까지 포함하는 메가시티 구상으로 화답한 바 있다.

광주와 전남은 그간 통합 문제를 놓고 수차례 갈등을 노출하긴 했지만 광주전남연구원의 연구용역을 거쳐 내년 민선 8기에 본격 논의를 이어가자고 합의했다. 이런 가운데 부산· 울산·경남은 소위 '부울경 메가시티' 실현에 속도를 내면서 정부가 다시 이를 적극 지원하고, 지역통합을 통한 전국 블록화를 밀겠다고 해 새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광주와 전남이 궁극적인 행정통합을 이루기 전에 초광역협력 사업 발굴과 확대에 나설 필요성이 커진 것이다.

허나 최근 빛가람혁신도시 공동발전 기금 조성을 둘러싸고 광주와 전남, 나주가 파열음을 보였듯 상생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행동에선 기대에 못 미친다. 아니 상생을 말하고 있으나 속으론 정말 그런 뜻이 있는지 의구심마저 들게 한다. 통합 과정엔 행정기관뿐 아니라 지방의회, 정치권, 교육기관 등 복잡한 이해가 상충한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진정 통합에 대의를 갖고 있다면 합당한 행동을 보여야 할 것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