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여수, 거문도 여객선비 50% 지원

내년 4월까지 6개월간

2021년 10월 28일(목) 16:53
여수시가 올해도 관광비수기를 이용해 여수~거문항로를 이용하는 다른 지역 관광객에게 여객운임의 50%를 할인해 주기로 했다.

28일 여수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11월부터 내년 4월까지 6개월간 여객운임의 50%를 할인 지원하며, 여수시가 40%, 여객선사가 10%를 부담한다.

관광성수기에는 타 지역민이 여수~거문항로를 이용해 거문도를 왕복할 경우 7만2,200원을 부담해야 하지만, 비수기에 이용하면 왕복 3만6,1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 기간 여수~거문항로를 이용하는 타 지역민은 여객운임의 반값 할인을 받고 손죽도, 초도, 거문도 등 관광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단 녹동~거문항로를 이용 시에는 여객운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여수시는 지난 2019년부터 관광 비수기에 지속적인 섬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타 지역민 거문항로 여객선 운임지원 사업을 매년 1개월씩 연장해 시행하고 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섬 지역 유일한 해상교통인 여객선 이용여건이 나아질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며 “거문도의 때 묻지 않은 자연과 섬이 주는 위안 속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민은 여수지역 여객선 모든 항로 50% 할인을, 도서민은 지난 9월부터 전 구간 ‘도서민 1,000원 요금제’ 혜택을 받고 있다./전남취재본부=곽재영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