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학동 참사’ 업체 선정·계약비위 수사 속도

시공사 임원 추가입건

2021년 12월 05일(일) 19:11
[전남매일=최환준 기자]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 참사 관련 업체 선정과 계약 비위를 수사하는 경찰이 최근 HDC 현대산업개발 임원 등을 추가 입건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올해 안에 계약 비위 관련 핵심 사안에 대한 수사를 모두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5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학동 붕괴 참사 계약 비위와 관련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등 막바지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입건자가 기존 18명에서 25명으로 7명 늘어났다.

추가 입건자에는 현대산업개발 임원 1명과 조합장 등 조합관계자, 하도급 업체 관계자 등이 포함됐다.

25명의 입건자 중 문흥식(61) 전 5·18 구속부상자회장 등 브로커 4명은 이미 구속 송치된 후 기소돼 재판을 받는 중이다.

브로커들을 송치한 경찰은 향후 ▲ 조합관계자들 ▲ 시공사 HDC 현대산업개발 ▲ 정비사업 전문관리자(컨설팅·용역 업체 관계자) 등 업체 선정 계약의 주체들에 대한 수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추가 수사를 통해 현대산업개발 측 임원과 조합관계자를 다수 추가 입건한 것을 토대로 추정하건대, 구체적으로 계약 비위 관련 혐의를 규명하는 등 수사에 성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최근 추가 압수 수색을 한 자료 등을 정밀 분석하고, 그동안 수사 성과를 종합해 나머지 입건자들에 대한 신병 처리 방향을 검토할 예정이다.

광주 경찰청 관계자는 “학동 붕괴 사고 관련 계약 비위 관련 큰 줄기의 주요 수사는 올해 12월 중에 마무리할 계획이다”며 “각종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는 약속을 끝까지 지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월 9일 광주 동구 학동4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건물(지상 5층·지하 1층)이 도로 쪽으로 붕괴하면서 시내버스를 덮쳐 17명(사망 9명·부상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