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임경준 중기중앙회 광주전남회장 "중소기업이 주역될 수 있는 경제환경 조성"

최저임금·중대재해법 등
기업 규모 맞게 보완해야
중·대기업 상생 성장 필요
기업 승계 규제개선 시급
■2022년 지역 경제인에게 듣는다 / 임경준 중기중앙회 광주전남회장

2022년 01월 10일(월) 18:25
임경준 중기중앙회 광주전남회장
[전남매일=김혜린 기자]“중소기업이 양질의 제품을 생산하고 지역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설 수 있도록 경제 환경을 조성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임경준 중기중앙회 광주전남회장은 10일 신년사를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진단하며 이같이 포부를 밝혔다.

임 회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원자재가·물류비 상승으로 지역 중소기업이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고 진단하며 “특히 올해는 새로운 정부와 지방정부의 출범으로 지역 중소기업에게 매우 중요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임 회장은 지역 중소기업의 경영 환경 안정화를 위해 ▲대·중소기업간 양극화 해결 ▲노동과 고용의 균형 ▲탄소중립·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대응하기 위한 중소기업 지원 강화 ▲기업승계제도 현실화와 규제 혁파 ▲중소기업협동조합 역할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먼저, 임 회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자발적으로 상생할 수 있는 경영 환경을 구축해야한다고 호소했다. 임 회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자발적인 상생 문화를 만들기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며 “노력한 만큼의 성과가 중소기업에게 공정하게 나눠져야 새로운 투자를 통해 일자리를 늘리고 성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5인미만 소상공인 사업장 근로기준법 적용 등 경영 환경 관련 조례의 제·개정으로 인한 지역 중소기업의 어려움도호소했다. 특히 임 회장은 탄소중립, 고용법 제·개정 등 관련 조례 및 규칙이 중소기업의 현실에 맞게 반영되고 실효성 있는 지원책이 담겨야한다고 강조했다.

임 회장은 “최저임금 인상,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등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장까지 근로기준법 적용을 요구하고 있다”며 “기업 규모와 업무량 등 중소기업 현실에 맞게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ESG 경영 도입, 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인한 중소기업의 애로사항과 지원책도 전했다. 임 회장은 “시급한 도입으로 대응력이 미약한 중소기업들은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탄소중립위원회 보고서에 담겨 있는 납품단가 연동제와 중기전용 전기요금제를 하루 빨리 도입하고, 현장이 공감하는 실효성 있는 지원책을 담기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역할을 확대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임 회장은 “고령화 현상이 심화되는 시기에 기업승계 관련 각종 규제들이 걸림돌이 된다”고 말했다. 70세 이상인 중소기업 대표가 1만 명을 넘어서고, 고령화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는 환경에서 현실에 맞지 않는 기업승계 관련 규제들이 신산업 출현과 혁신성장을 막는 원인이 된다는 주장이다. 임 화장은 “다수의 장수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일본의 중소기업 승계지원법 제정 등 기업승계 원활화를 위한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임 회장은 “중기인들이 위기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경영에 집중하려는 의지가 담긴 해인 만큼, 도전과 혁신으로 기업가 정신을 발휘할 수 있는 경제환경 구축이 필요하다”며 “중소기업이 지역 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혜린 기자         김혜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