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안철수, 상임선대위원장에 최진석 교수 영입

정권교체 사명 ‘삼고초려’

2022년 01월 18일(화) 19:10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함평군 대동면에서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를 만나고 있다./연합뉴스
[전남매일=강병운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18일 중앙선대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를 영입했다.

안 후보는 이날 최 명예교수의 고향인 전남 함평의 자택을 찾아 1시간가량 차담을 나눈 뒤 취재진과 만나 “오늘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모시려고 찾아뵀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명예교수는 앞서 5·18 역사왜곡처벌법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는 취지의 시를 발표하는 등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다. 진영정치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해왔다.

안 후보는 “우리나라에 이데올로기가 참 없다는 생각을 예전부터 해왔다”며 “(최 명예교수가) 캠프의 사상적 중심이 되어주시고 우리나라가 처해있는 환경과 우리나라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대중에게 열심히 알려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명예교수는 안 후보를 “우리 사회에 팽배해있는 도덕적 결함이 하나도 없는 분”이라고 추켜세우며 “도덕적 결함이 하나도 없는 분만이 대한민국의 불안을 잠재울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돕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걱정하는 전화를 많이 받았다. 철학자가 험한 정치의 영역에 들어가면 망신만 당할 수 있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그런데도 안 후보를 도와야겠다고 마음을 먹은 것은 우리나라가 그만큼 흔들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권교체도 중요한 사명이지만 그다음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안 후보가) 분명한 비전을 갖고 있고 실천적 역량도 갖고 있다”며 “나라를 살리는 마음으로 안 후보를 돕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전날 공지를 통해 “최진석 교수를 찾아뵙기 위해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전남 함평으로 내려간다”고 밝힌 바 있다.
강병운 기자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