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여성장애인 산전·산후관리·육아 지원한다

서구장애인복지관 선정…‘홈헬퍼’ 파견

2022년 01월 19일(수) 18:57
[전남매일=오선우 기자]광주시는 산전·산후관리, 육아와 가사활동의 어려움이 있는 여성장애인의 일상생활과 사회참여를 돕기 위해 ‘여성장애인 가사도우미(홈헬퍼) 파견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광주시에 거주 등록된 저소득 가정 여성장애인 중 출산 예정 및 출산 여성장애인, 영아 자녀를 둔 여성장애인, 유아자녀 및 2인 이상 자녀를 둔 여성장애인, 가족 등 지원체계가 없는 중증 여성장애인 등이다.

출산 예정 및 출산 여성장애인은 임신관리 및 산후조리, 신생아 관리 가사도움 등 서비스를 지원받고, 48개월 이하 또는 2인 이상 자녀가 있는 여성장애인은 자녀양육, 놀이, 학습지원에 관련한 서비스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중증 독거 여성장애인은 청소와 가사 등 서비스를 지원받는다.

여성장애인 가사도우미(홈헬퍼) 서비스는 올해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된 광주시 서구장애인복지관에 전화상담(062-710-3020), 팩스(062-710-3024), 방문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광주시 서구장애인복지관은 지난해 여성장애인 가사도우미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돼 37가정에 1,451건 홈헬퍼를 파견했으며, 상담 82건, 사례관리 및 지원 6건 등의 사업을 수행했다.

송숙란 시 장애인복지과장은 “여성장애인 가사·양육 부담 해소를 통해 사회 참여를 늘리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앞으로도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선우 기자         오선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