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 비수도권대학 70% 사라진다는데
2022년 01월 23일(일) 17:34
앞으로 20년 이후 비수도권 대학 35개 정도면 충분하다는 주장이 나와 충격적이다. 현재 비수도권 7개 권역 대학이 130곳에 달하는 데 약 4분의 3이 사라지는 것이다. 학령인구 급감이 주원인이라지만 그 전에 특단의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다.

얼마 전 전남대에서 열린 '광주전남고등교육정책포럼'에서 서울대 조영태 교수는 "18~24세 인구 및 대학 재적인구는 급감기와 폭락기를 거쳐 2042~2050년에 비수도권에는 전남대 규모의 대학 35~40개 정도면 충분할 정도"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대학생을 꼭 나이 20세 전후라고만 고집할 필요도 없고 대학의 규모와 기능, 교수상도 재정립하는 등 대학생태계 전체에 새로운 판을 설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주장이 맞고, 안 맞고는 별개로 지역 대학들이 위기에 몰린 것은 주지의 사실로 국가적, 지방정부적 차원에서 백방으로 해법을 찾고 있다. 아직 속 시원한 답은 나오지 않고 있으나 대체로 수도권 일극 집중 현상을 타파해야 한다는 데 이론이 없다. 오죽하면 지역대학 발전이 곧 대한민국 국가균형발전이란 말이 나오겠는가. 이번 전남대 교육정책 포럼 개최 시기와 동시에 부산대에서는 비수도권 7개 권역 대학 총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역 대학 발전을 위한 정부 청원문을 내기도 했다.

이들 7개 권역 대학은 위기 타개책으로 공공기관 지역인재 50% 채용의무제 개선, 재정지원 확대, 사립대 퇴로 마련 등을 요구했다. 국가 전체적으로 볼 때 지방자치 강화, 지역대학 위기 극복, 젊은 산업인력의 지방 거주와 더불어 메가시티 및 행정통합 등이 톱니바퀴처럼 엮여 있는 만큼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대학 차원에서 정책을 개발하고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