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배용태 "무소속 출마로 직접 심판 받을 것"
2022년 05월 08일(일) 18:30
전 전남도 행정부지사
[전남매일=최복섭 기자]배용태 영암군수 예비후보가 지난 6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배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으로 출마해 군민들의 직접 심판을 받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선 과정에서 법을 어긴 범법자 우승희 예비후보를 징계 절차도 없이 기존 3인 방식의 경선을 결정해 6만 영암군민을 무시하고 우롱했다”며 “지난 민선 6·7기 8년 동안 영암의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제시하기는 커녕 오직 선거를 겨냥한 선심행정을 추진하고, 무능과 비리로 얼룩진 후보가 경선 후보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의 행태를 볼 때 민주당은 더 이상 희망이 없고 이처럼 상식이 통하지 않고 불법 난장판으로 치러지는 영암군수 후보 경선에 참여하는 것은 무의미하고, 오히려 군민들게 죄스럽게 생각된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