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5·18 순직 경찰관 유가족들, 42년 만 가해자 사죄에 '용서'

진상조사위, 만남의 장 마련
"치유·명예회복 시작됐으면"

2022년 05월 19일(목) 18:40
19일 오전 서울국립현충원 경찰충혼탑 앞에서 배씨와 유족 대표 정원영씨가 끌어안고 화해하고 있다./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제공
[전남매일=최환준 기자]광주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위 진압에 참여했다가 사고로 목숨을 잃은 경찰들의 유가족과 가해자가 42년 만에 만나 사죄하고 용서하는 자리를 가졌다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이하 조사위)는 19일 국립서울현충원 경찰충혼탑에서 5·18민주화운동 기간 중 경찰관 4명이 사망한 사건의 경찰 유가족과 사건 당사자 간 ‘사과와 용서, 화해와 통합’을 위한 만남의 장 행사를 가졌다.

조사위에 따르면 1980년 5월 20일 야간에 배 모씨(당시 고속버스 운전기사)는 시위대의 도청 진입을 차단하기 위해 진압대형을 갖추고 서 있는 경찰관들을 향해 고속버스를 몰고 돌진, 함평경찰서 소속 경찰 4명을 숨지게 하고 7명을 다치게 했다.

이에 조사위는 지난해 1월 개정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3조 제11호에 따라 당시 시위진압 작전에 참여한 계엄군과 시위진압에 투입된 경찰의 피해를 파악하면서 이 사건을 조사했다.

특히 조사과정 중 함평경찰서 사망 경찰 유가족과 사건 당사자 양측의 상호 만남에 대한 의사를 확인했고, 조사위는 이번 만남의 시간을 통해 사과와 용서로 화해와 통합의 계기를 만들었다.

또, 국가와 사회의 무관심 속에 80년 5월의 아픔을 가슴에 묻고 살아야만 했던 경찰 유가족의 아픈 마음을 치유하는 첫 걸음이 됐다.

이날 만남의 시간에 참석한 정원영 경찰 유가족 대표는 “한 가정의 가장이 1980년 5월 광주에서 시위진압 작전 도중 시민이 운전하는 고속버스에 압사해 순직한 사건에 대해서는 국가가 아무런 이야기를 하지 않고 있다”며 “올해 초 처음으로 5·18조사위에서 한 경찰관의 전화와 방문을 통해 그동안 마음 속에 묻어둔 이야기를 하며 작으나마 우리의 뜻을 전했고, 오늘 당시 고속버스를 운전했던 사람한테서 사과를 받고 용서하는 자리를 갖게 돼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다른 유가족은 “이번 사과와 용서의 만남이 끝이 아닌 순직하신 경찰관들과 부상당한 경찰관들에 대한 치유와 명예회복의 시작이 됐으면 한다”며 “그 중심에 5·18조사위가 피해경찰과 함께 해달라”고 요청했다.

안종철 5·18조사위 부위원장은 “이번 만남의 시간을 위해 쉽지 않은 발걸음을 해주신 유가족과 사건 당사자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유가족의 심경을 충분히 헤아려 순직한 네 분과 부상당한 피해경찰관들 모두의 명예를 회복하고 유가족의 아픔을 치유할 수 있도록 5·18조사위가 그 중심에서 경찰 가족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안 부위장은 이어 “제2, 제3의 만남과 소통을 통해 우리 조사위의 목표인 객관적 진상규명을 통한 국민통합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사위는 군·경 피해자 조사를 위해 지난해 5월 31일 전원위원회로부터 조사 개시 명령을 승인받아 ▲군·경 피해 기록 관련 문헌조사 ▲5·18 당시 군과 경찰의 사망, 부상 등에 대한 직권사건 조사 ▲5·18 관련 군과 경찰 피해 등에 대한 신청사건 조사 ▲5·18 관련 군과 경찰의 트라우마 사례 조사 등 4개 조사과제를 중심으로 군·경 피해사실에 대한 실체적 진상규명에 나서고 있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