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양현종 역대 4번째 150승…최연소 기록
2022년 05월 19일(목) 22:43
19일 부산 롯데전에서 승리투수가 돼 역대 KBO리그 최연소 150승을 달성한 KIA 타이거즈 양현종이 경기후 축하꽃다발과 기념구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양현종이 역대 최연소로 KBO리그 통산 150승 고지를 밟았다.

양현종은 1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전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7⅔이닝 4피안타(1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3승(2패)이며, 개인 통산 150번째 승리다.

통산 150승은 지난 2007년 정민철(한화) 이후 15년만에 나온 대기록이다. 송진우(210승), 이강철 kt 위즈 감독(152승), 정민철 한화 단장(161승)에 이어 역대 4번째로 150승을 수확한 투수라는 이정표를 남겼다. KIA 소속으로는 2004년 이강철 이후 두 번째다.

5월 19일 현재 34세 2개월 18일의 나이인 양현종은 정민철이 가지고 있던 35세 2개월 27일의 기록을 넘어 최연소 150승 기록도 새로 썼다.

아울러 양현종은 KIA(해태 타이거즈 포함) 소속 선수가 거둔 최다승 기록과도 타이를 이뤘다. 통산 152승의 이강철 감독은 KIA 소속으로 150승을, 삼성 소속으로 2승을 거뒀다.

광주 동성고를 졸업하고 2007년 2차 1순위로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은 양현종은 입단 첫 해부터 선발과 중간계투로 31경기에 등판해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2007년 9월 29일 대전 한화전에 선발로 등판해 첫 승을 신고한 양현종은 3년차이던 2009년 12승을 거둬 데뷔 첫 두 자리 승수를 기록했다.

2017년엔 개인 통산 100승에 이어 시즌 최다인 20승을 거두면서 팀의 에이스로 우뚝 섰고, 5년 만에 150승 고지까지 밟았다.

지난 5월 1일 1,703탈삼진을 기록하며 타이거즈 최다 탈삼진 기록 보유자가 된 양현종은 구단 소속 최다승에 이어 최다이닝(2,138이닝-이강철) 기록까지 노리고 있다. 이날까지 2,041이닝을 기록중이다.
/조혜원 기자         조혜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