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전남도·빛가람혁신도시 상생발전 협약

광역협력 상설기구 구성
혁신도시 전폭 지원 약속

2022년 05월 22일(일) 18:26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 윤병태 나주시장 후보가 지난 21일 광주·전남 광역협력 및 공동혁신도시 지원을 위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윤병태 후보 측 제공
[전남매일=길용현 기자]메가시티 구축과 광역협력이 지방행정의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 윤병태 나주시장 후보가 광주·전남 광역협력 및 공동혁신도시(빛가람) 지원을 위한 상생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세 후보는 21일 나주시 남평농협 2층 대회의실에서 광주·전남·빛가람혁신도시 상생발전협약식을 갖고 산업, 교통, 환경 분야의 주요 상생과제들을 공동으로 추진해나기로 했다.

특히, 이날 협약서에는 나주시 최대 현안인 SRF발전소 문제 해결을 위한 전향적이고 진일보한 노력을 기울이기로 뜻을 모았다.

구체적으로 광주시는 쓰레기는 발생지 처리 원칙에 입각해 자체처리계획을 세우고, SRF발전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정책협약 내용을 살펴보면 산업 분야에 ▲초강력레이저센터 설립 및 에너지밸리 육성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혁신창업 및 연구개발 인프라 지원 ▲광주전남 에너지융복합단지 차세대 배터리산업 육성 ▲광주 국가고자기장 연구중심지 및 연관산업 육성 등이 포함됐다.

교통 분야로는 ▲ 광역철도· 고속도로· 광역 BRT 도입 ▲광역교통망 국가 SOC 확보를 위한 지방정부-국회의원 예산정책협의 정례화 등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한 공동과제 등이, 환경 분야로는 ▲탄소중립 기후동맹 선언 ▲영산강 삼백리 명품자전거길 조성 ▲혁신도시발전재단 수립과 발전기금 조성 등 탄소중립과 시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공동과제가 담겼다.

이와함께 세 후보는 상생발전 정책과제 추진을 위해 후보 직속으로 상생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각각 공동위원장 1명씩을 선임하며, 산하에는 분야별 전문위원회를 구성해 지자체간 상생협력으로 제도적으로 보장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지자체장에 당선되면 공식기구를 두고 상생과제를 실무적으로 협의·추진해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이날 협약을 주도한 윤병태 나주시장 후보는 “국가대형연구시설 유치 및 미래산업 육성, 광역교통망 구축, SRF 문제 해결 등의 산적한 정책과제들을 더불어민주당의 유능한 세 후보가 상생협력을 통해 반드시 해결하겠다”면서 “그동안에는 혁신도시가 갈등의 원천이었지만 앞으로는 상생발전의 고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