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주기환 “안전사고 책임자 명시·처벌 강화”
2022년 05월 24일(화) 18:20
[전남매일=오선우 기자]국민의힘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는 24일 “화정 아이파크 참사와 관련된 재판이 시작됐지만 기소된 책임자 전부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며 “각종 안전사고시 책임자를 명시하고, 책임과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관련 규정이나 법령을 신속히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 후보는 “지난 1월부터 윤석열 후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대통령직인수위 관계자 등은 저와 함께 수차례나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안전대책을 촉구한 결과 완전 철거와 전면 재시공을 이끌어냈다”며 “광주시정을 맡게 되면 시민의 안전과 직결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현장을 찾아다니는 발로 뛰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재해 예방을 강화하고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겠다”며 “시민들의 안전과 관련된 다양한 정책을 만들고, 시행하고, 보완하는 전 과정을 주도할 거버넌스 형식의 ‘광주시민안전위원회’를 설치,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오선우 기자         오선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