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노조 강력 반발 속 시교육청 6급 이하 인사위원회 파행
2022년 06월 23일(목) 18:13
광주시교육청이 이정선 당선인의 인사 개입 의혹을 주장하는 노조측의 반발로 광주시교육청 인사위원회 회의를 중단했다.

23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청사 2층 상황실에서 정기 인사위원회를 개최하고 지방공무원 일반직 6급 이하 인사 안 등 7건의 안건을 논의하려 했다.

하지만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교육청지부의 측의 반발로 7건의 안건 중 340여 명에 달하는 6급 이하 인사 심의를 잠정 보류 한 상태다. 혹시 모를 재개를 우려한 노조 측은 인사위원회가 열린 상황실 앞 복도에서 반대 피켓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노조 측은 인사위원회를 이틀 앞둔 지난 21일 인수위 측이 일부 직원들에게 내신서 제출을 강제로 요구했다는 제보를 받았고, 보은인사를 위한 절차를 밟고 있는 등 취임 전부터 이정선 당선인이 인사에 개입하려 한다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인사위원회 개최에 앞서 이정선 당선인을 만나 이미 결정난 6급 인사에 개입하지 말 것을 요구했지만, 이를 거부했다”며 “당선인이 취임도 하기 전 누가 유능한 인재인지 어떻게 알고 실무자인 6급 인사에 관여하겠다는 것인지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당선인은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은 교육을 펼치겠다고 하는데 직원들에게는 해당되지 않은 모양이다”며 “일방적 인사가 이뤄지면 명백히 보은인사, 코드인사라는 오명을 벗어날 수 없을 것이며 내부에서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교육현장 공백 등을 우려해 노조 측과 원만한 합의안을 찾아 빠른 시일 내에 인사위원회를 재개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감 교체 시기 인사권자가 누군가를 놓고 논란이 있을 수 있다”며 “전·후임 교육감 간 협의를 거쳐 결정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방법이다”고 밝혔다.

이어“장 교육감과 이 당선인 간 이 문제를 놓고 협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공약 실행을 위해 인사권이 필요하다는 당선인의 요청을 장 교육감이 받아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재 정년퇴임과 명예퇴임 휴직 등 공백이 크기 때문에 학교현장의 혼란을 예방하기 위해서도 빠른 시일 내에 인사위원회를 재개 할 계획이다”꼬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