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짜릿한 역전승…롯데 7-4 제압
2022년 06월 23일(목) 22:08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에서 KIA 나성범이 8회초 1사 2루에서 2루타를 날리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3위 LG 트윈스를 3.5경기 차로 추격했다.

KIA는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8회 집중타를 터뜨리며 7-4로 이겼다.

선발 양현종이 경기 초반 흔들리며 리드를 내줬다.

양현종은 4회 초 1사 3루에서 전준우에게 2루타를 맞아 선취점을 허용했다. 5회는 1사 1, 2루에서 안치홍에 싹쓸이 적시 2루타를 맞더니 1사 2루에서 황성빈에 좌전 안타, 이대호의 유격수 땅볼 때 3루 주자 안치홍에 홈베이스를 내줘 0-4가 됐다.

침묵을 지키던 KIA 타선은 6회 불이 붙었다.

이창진의 1루타와 소크라테스의 내야안타로 만들어진 2사 1,2루에서 나성범이 2타점 적시타를 때리면서 2-4로 따라붙었다.

8회말에는 역전에 성공했다. 대타 고종욱이 3루타를 터트린 뒤 박찬호가 우중간 2루타로 날리며 1점 차로 추격했다. 이어진 1사3루에서 소크라테스가 우전적시타를 날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나성범의 역전 1타점 2루타와 최형우, 류지혁의 적시타로 7-4까지 달아났다.

9회 초 마운드에 오른 전상현은 뒷문을 깔끔하게 틀어막으며 시즌 첫 세이브를 챙겼다. 8회 초 ⅔이닝을 지킨 김재열이 승리투수가 됐다.

김종국 KIA 감독은 “양현종이 비록 4실점을 했으나 선발투수로서 6이닝을 책임져주면서 본인의 역할을 잘 해줬다. 이어나온 중간계투진 및 마무리로 나선 전상현이 무실점으로 경기를 막아내면서 팀 승리를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