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학비노조 “‘노동조합 우롱’ 이정선 교육감 규탄”
2022년 06월 30일(목) 18:59
광주지역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가 이정선 광주교육감 당선자의‘방학 중 급식지원’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연대회의는 지난달 30일 오전 광주교육연수원 사령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정책은 노동자들의 일반적인 희생을 강요하며 노동조합을 우롱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이 당선자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애초에 대화의 대상으로도 바라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특히 “광주교육감 인수위는 ‘학교급식 제공 설명자료’를 만들면서 노조에는 단 한 차례도 의견 개진이 없었고 노조의 항의 후 진행한 간담회에서도 ‘공약사항이니 도와달라’는 말 뿐이었다”면서 “연대회의는 공문을 통해 근로조건 세부 변경을 요구했으나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11명이 폐암으로 죽거나 후유증을 앓고 급식현장은 대체인력도 없이 초고강도·저임금 노동이 벌어지고 있다”며 “그럼에도 ‘공약이고 정책이니 무조건 추진하겠다는 것이 무엇이 문제냐’는 당선자의 태도는 광주교육을 책임질 교육자 자질을 의심스럽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당선자가 노동조합을 교육행정의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정책을 추진한다면 우리도 교육감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며 “노동자와 합의없이 추진되는 근로조건에 대해 어떠한 행태도 용납하지 않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