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기아,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현지 이양 완료

베트남·르완다 지역사회 자립 목표
삶의 질 향상 및 재정 자립 기여

2022년 07월 07일(목) 13:22
지난달 6월 17일 베트남 마이쩌우현에서 진행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이양식에서 기아 행사 관계자, 굿네이버스 관계자, 베트남 마이쩌우현 지역정부 관계자와 지역 주민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기아 제공
기아는 베트남과 르완다 지역에서 실시한 사회공헌 활동 ‘그린라이트 프로젝트(Green Light Project)’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현지 공동체에 자립 모델 이양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이로써 베트남과 르완다는 기아의 ‘그린라이트 프로젝트’가 현지 이양을 완료한 10·11번 째 거점이 됐다.

기아의 글로벌 대표 사회공헌 활동인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는 경제, 교육, 보건, 환경 분야에 대한 지원이 필요한 지역사회에 인프라와 자립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궁극적인 자립을 돕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지난 2019년 7월부터 3년간 베트남이 수도 하노이 인근 지역인 마이쩌우현 내 환경 오염 및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 추진에도 나섰다. 기아는 글로벌 NGO 단체 굿네이버스와 함께 ▲친환경 폐기물 처리 시스템 구축 ▲폐기물 수거 트럭 운영 ▲환경보호 인식 개선 캠페인 시행 등을 통해 마이쩌우현 지역의 환경을 개선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자립을 도왔다.

아프리카 르완다 가헹게리 지역에서도 2017년 7월부터 5년간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가헹게리는 대부분의 인구가 농업에 종사하나 농업 기술과 농기구의 부족으로 빈곤 문제가 심화되고 있는 지역으로, 기아는 NGO 단체 열매나눔재단과 함께 ▲농업기술 훈련 센터 건립 ▲이동식 농기구 대여 및 교육 지원용 차량 운영 ▲종자·비료 대출 및 옥수수 유통 사업을 통한 수익 창출 등을 지원하며 가헹게리 지역사회의 실질적인 농업 역량 향상과 생산 확대를 통한 재정 자립에 기여했다.

기아 관계자는 “단순한 물질적 지원이 아닌 지역사회가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와 기아 사회공헌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기아는 향후에도 친환경, 모빌리티 등 글로벌 사회 이슈 해결을 위한 지속 가능한 가치 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