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민간공항 무안 통합, 외면만 할 건가
2022년 08월 01일(월) 18:26
민선 8기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가 광주 군공항을 주요 현안과제로 다루면서도 정작 군공항 이전과 뗄 수 없는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통합에 대해서는 입을 닫아 논란이 일고 있다.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달 28일 열린 민선 8기 첫 시도 상생발전위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에 대해 논의했다. 양 시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범정부협의체의 실질적 운영을 촉구하는 한편 현행법에 따른 절차 진행과 함께 특별법 제정에 뜻을 모았다. 군공항 이전을 국가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되, 이전지역 주민 수용성 제고를 위해 군공항 면적 조정과 완충지역 확대 등을 국방부에 공동 건의하기로 한 점은 진전된 합의란 평가가 나온다. 특히 현행법상 가능한 이전 노력을 전제로 특별법을 통해 국방부 주도로 이전을 추진하도록 하는 투트랙 전략은 매우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우려도 적잖다. 당장 군공항 이전과 직결된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통합문제는 거론조차 되지 않으면서 민감한 현안은 모른척 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번 상생발전위에서 군공항의 전남 이전을 기정사실화하는 내용이 다시 포함됐음에도 민간공항 이전에 대해서는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공항 문제에 대한 양 시도지사의 진정성에 물음표가 붙는다는 비판마저 나온다.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통합은 2018년 민선 7기 시도 상생발전위에서 협약으로 명시했다. 그럼에도 광주시의 갑작스런 ‘민간·군공항 연계 이전’ 등 손바닥 뒤집듯 약속은 번복돼왔다. 그 과정에서 시도민들에 대한 사과나 양해는 없었다. 광주 군공항 이전 논의가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못하는 데는 민간공항 통합에 대한 거듭된 약속을 내팽개치고 있는 광주시와 전남도에 대한 시도민들의 불신이 주된 이유라 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민선 8기 첫 만남에서 진일보한 합의를 이뤘다는 평가를 받는 양 시도지사 역시 이를 간과해서는 안된다. 광주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통합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안임을 명심해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