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동저수지 불법낚시 두고만 볼건가
2022년 08월 09일(화) 19:11
사회부 민찬기 기자
광주시 남구 대촌동 이동저수지에 몰상식한 낚시꾼들이 마구 버린 온갖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다.

곳곳에 쌓인 쓰레기 더미에다 컵라면을 비롯한 음식물 찌꺼기는 물론 부탄가스통과 낚시 관련용품 등이 뒤섞여 악취를 풍기고 있다.

온갖 쓰레기가 담긴 비닐봉지 등을 눈에 잘 띄지 않는 풀숲으로 던져버리는 것도 골칫거리다.

썩은 쓰레기 더미 주변에 날파리가 들끓어 인근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한지도 오래다.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 몫이다.

원칙적으로 이동저수지는 농어촌정비법 제130조에 따라 낚시를 할 수 없는 곳이지만, 오래전부터 낚시꾼들 사이에서 대어가 낚인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주말이면 말 그대로 차량들로 무법천지다.

저수지 입구부터 표지판에 ‘농업기반시설’로 인한 낚시금지 경고판도 무용지물이다. 주민들의 민원에도 구청은 행정 처분의 근거가 없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되풀이 하고 있다.

이로 인해 낚시꾼들은 저수지 인근 논밭은 물론 농로까지 차량을 주차해 논밭 훼손은 어제오늘 이야기가 아니다.

주민들은 자신의 호주머니를 털어 복구할 수밖에 없고, 다시 복구하는 데만 수백만원이 필요하다.

주민들은 사유재산 피해도 문제지만 낚시꾼들이 버리는 각종 쓰레기와 오물 등으로 저수지 오염도 우려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낚시꾼들로 인한 피해는 이동저수지 뿐만이 아니라 지역 대부분 저수지가 낚시꾼들의 불법 낚시와 쓰레기 투기, 불법 주·정차로 홍역을 앓고 있다는 점이다. 관리 당국의 소극적인 대처와 낚시꾼들의 환경 의식 실종은 더 한심한 일이다.

또 주민들의 요구에도 낚시금지 조례 제정을 수차례 묵살한 구청 행정도 문제다. 이로인해 애꿎은 주민들의 피해만 더 커지고 있다. 당장 인근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낚시꾼들도 취미를 즐길 수 있는 상생의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그리고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 등 성숙한 시민 의식도 함께 요구된다./사회부 민찬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