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대중 대통령 민주·평화정신 계승”

광주·전남 서거 13주기 추모식
강 시장 “새로운 광주시대 열것”
김 지사 “깊은 통찰·혜안 새겨”

2022년 08월 18일(목) 19:05
18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김대중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식및 추모음악회에서소프라노 김선희씨등이 추모곡 “당신은 우리입니다”를 공연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인 18일 광주·전남에서도 DJ의 정신과 뜻을 기리는 추모식이 거행됐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이날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여전히 오월 광주에 살아 숨 쉬는 김대중 정신을 계승·발전시켜 내일이 빛나는 기회의 도시 광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추모식은 김유미 공동행사위원장의 김대중 대통령 약력 보고, 김대중 대통령 추모영상 상영, 강기정 시장·김양현 공동행사위원장 추도사, 추모곡 연주 등 순으로 진행됐다.

강 시장은 김광진 문화경제부시장의 대독을 통해 “‘김대중 정신’은 여전히 오월 광주에서 살아 숨 쉬고 있다”며 “다섯 차례의 죽을 고비, 6년여의 옥고, 다섯 차례의 망명, 55차례의 가택연금 등 인간으로서 감내하기 어려운 고초들을 겪으면서도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던 ‘김대중 정신’이 바로 광주정신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대중 서거 13주년을 맞아 대통령님의 숭고한 발자취를 다시 새겨본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애쓰셨던 대통령님의 걸음걸음을 좇아 우리가 더욱 힘과 지혜를 모아 그 뜻을 계승발전 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광주는 늘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한 고난의 동반자였으며, 대통령님은 우리 곁을 떠나셨지만, 우리 광주는 그 신념과 희망을 좇아 더 나은 세상, 건강하고 튼튼한 공동체 발전을 위해 걸어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나의 삶이 빛나고, 미래보다 더 가까운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 광주’로 나아가겠다”며 “‘민생이 가장 중요하고, 다른 것은 하찮은 것이다’라는 대통령님의 말씀을 항상 가슴에 새기고, 새로운 광주시대를 빠르고 당당하게 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영록 전남지사도 이날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추모식에 참석해 대한민국과 세계 평화를 위해 헌신한 김대중 대통령의 위대한 정신과 신념을 계승하고 실천할 것을 다짐했다.

추모식은 김영록 지사, 서동욱 전남도의회의장, 김대중 전남도교육감, 김원이 국회의원, 박홍률 목포시장, 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추모사, 헌화, 추모공연 등 순으로 진행됐다.

김 지사는 추모사를 통해 “김대중 대통령님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정의, 민주주의를 위해 일평생을 헌신하고,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를 조기 극복했으며, 한국인 최초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해 국민의 자부심을 드높였다”며 “반세기 동안 지속된 한반도의 냉전구도를 깨뜨리고, 평화적 통일의 물꼬를 트셨다”고 평가했다.

이어 “끝을 알 수 없는 코로나 사태와 고물가로 모든 국민이 힘든 요즘, 깊은 통찰과 혜안으로 위기를 기회로 바꾼 김대중 대통령님이 그립다”며 “대통령의 위대한 정신과 신념을 가슴 속 깊이 새기고 정의와 자유, 통일의 희망이 떠오르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전남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