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노동계 내일부터 총파업 예고…물류·급식 차질 '비상'

화물연대 4천명 무기한 동참
기아차 등 생산 라인 중단 우려
학교 비정규직 노조, 25일 상경

2022년 11월 22일(화) 19:01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오는 24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광주·전남에서도 화물 노동자들이 운송거부에 대거 참여할 것으로 보여 물류 차질이 우려된다.

22일 화물연대 광주·전남지부에 따르면 광주지부 조합원 1,500여명과 전남지부 조합원 2,800여명 대부분이 이번 총파업에 동참한다.

이들은 총파업 시작일인 24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하남산단6번로 앞과 전남 광양시 광양 터미널 앞에서 출정식을 연다.

화물연대는 안전 운임제 일몰 폐지, 제도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올해 6월 7일에도 안전 운임제 유지·확대를 요구하며 8일간 파업했었다.

당시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기아자동차 광주 공장의 완성차를 운송할 카캐리어 차량도 멈춰 섰고, 생산 물량을 공장 주차장에 수용하기 어렵게 되자 직원들이 직접 완성차를 몰고 다른 출하장으로 옮기기도 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도 파업 장기화로 철강 제품 10만5,000t가량이 반출되지 못했고, 포항 제철소는 일부 공장이 가동을 멈추기도 했다.

지역 기업들은 물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대응에 나섰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생산을 멈추면 지역 협력 업체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이를 막기 위해 여러 대응책을 마련 중이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와 삼성전자도 각각 5일, 7일 분량의 야적공간을 마련했으며 파업이 지속해 차질이 생기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한다는 입장이다.

화물연대 파업과 함께 25일부터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도 전국 총파업에 동참해 서울 상경 집회에 참여한다.

광주에서는 급식노동자를 비롯해 학교 200여곳의 비정규직 800여명이 총파업에 동참할 것으로 보이며, 전남에서는 현재까지 파업 참가 규모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총파업에 따라 일선 학교의 급식 중단·돌봄 공백 등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조는 비정규직 차별 해소와 합리적인 임금체계 개편 등을 요구하고 있으며, 내년 신학기에도 총파업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철도 노동자들도 다음달 2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에서 오는 24일부터 ‘준법투쟁’에 돌입한다.

업무를 전면 중단하지는 않지만 안전 수칙과 규정을 모두 준수하면서 시간에 쫓기지 않고 운행한다.

철도노조 호남지방본부는 조합원 2,600여명 중 1,6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할 방침이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