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생활임금 조례 개정해 노동자 처우 개선해야"

오영순 남구의원, 재조사 실시 촉구

2022년 11월 30일(수) 18:53
광주시 남구 생활임금 조례가 일부 노동자들에게는 적용되지 않고 있어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광주 남구의회 오영순 의원은 30일 진행된 정례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남구는 지난 2017년 ‘남구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해 노동자들의 생활임금 기준을 마련했지만, 남구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급여는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생활임금 대상자를 파악하고 미적용자에 대한 적용계획을 수립해 줄 것을 요구했다”며 “하지만 미적용 사업이라는 이유로 생활문화센터와 남구청소년 수련관 소속 노동자는 오는 2023년에도 생활임금 적용계획에서도 제외됐다”고 말했다.

또한 “남구는 ‘남구 생활임금 조례’를 개정해 소외되는 노동자가 없도록 생활임금정책에 대한 전면 재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처우개선 수당지급’등의 방법으로 남구의 공공서비스를 대행하는 노동자들의 생활이 안정돼 실질적인 삶의 질이 보장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찬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