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명품관광지 국내외 알린다

방문의 해 2년차 마케팅 강화
광화문 서울 페스티벌 등 박차
유명 인플루언서 홍보도 주력

2023년 01월 24일(화) 17:50
김영록 전남지사가 최근 광주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2 로컬 콘텐츠 페스타’ 개막식에서 전라남도 방문의 해 홍보부스를 내빈들과 둘러보고 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올해 페스티벌과 아이돌 등 유명인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으로 도내 명품관광지를 국내외에 집중 홍보한다.

24일 전남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관광산업 회복을 위해 ‘2022~2023 전남방문의 해’ 2년차인 올해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진행한다.

전남도는 서울 페스티벌과 펫 페스티벌, 남도 숙박 할인 빅이벤트를 비롯해 관광지 누리소통망 인증샷 이벤트 등 더 다양해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중 서울 페스티벌은 서울, 경기도는 물론 전 국민의 관심을 모으기 위해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는 시기에 맞춰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한다. 22개 시군의 관광홍보전을 함께 개최하고, 올해 전남에서 개최되는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4~10월)와 국제수묵비엔날레(9~10월), 국제농업박람회(10월), 101회 전국체전(10월) 등 4대 대형행사도 적극 홍보한다.

펫 페스티벌은 반려가족 1,000만명시대에 가족 같은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전남 여행지를 소개하고, 다양한 프로그램과 함께 즐겁게 여행하며 반려동물 양육에 대한 지식도 쌓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국내 관광객만 대상으로 했던 남도 숙박할인 빅이벤트는 해외 관광객까지 확대하고, 그동안 관광지 3곳을 방문하고 인증샷을 올리면 참여가 가능했던 누리소통망 인증샷 이벤트도 관광지 1곳 방문으로 완화한다. 이벤트 참여자에게 제공하는 상품도 남도장터 상품권과 블루터스 스피커 등으로 다양화한다.

남도여행 으뜸상품과 전남으로 체험가자, 남도여행 플래너 등 여행사 인센티브와 관광객 체험비 지원도 강화한다.

홍보활동은 엠지(MZ)세대 트렌드에 맞춰 온라인에 집중한다. 국내 방송사의 다큐, 교양 등 채널을 이용해 전남의 역사·문화·관광지를 소소하게 소개하는 방식으로 선호층을 파고들 계획이다.

영어권 영국남자, 스페인어권 잭스코리아나 등 언어권별 해외 유명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누리소통망 홍보에도 나선다.

20~30대 관광소비층으로 팬덤을 보유한 갓세븐의 뱀뱀 등 아이돌 스타를 활용한 누리소통망 홍보영상도 제작해 태국 등 동남아를 겨냥한다.

앞서 전남은 지난해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의 고객 결재 정보 1억5,000만건 분석 결과, 서울 거주자 여름 휴가지에서 전국 3대 명소로 꼽혔다. 여수시는 지난해 10월 말 기준 1,000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고, 전남은 2022년 한해 2,400여만명이 다녀가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했다.

김기홍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전남 방문의 해 2년차를 맞아 더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유명인을 활용한 홍보로 전남 관광을 세계적으로 알리겠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명품 숙소 확충과 권역별 관광명소 조성, 스마트 관광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전남을 세계적 명품 관광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