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체육시설 가격표시제’ 제대로 지켜야
2023년 01월 26일(목) 18:24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지난 2021년 12월부터 ‘체육시설 가격표시제’를 시행하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불만은 여전하다. ‘체육시설 가격표시제’는 헬스장과 수영장 등 체육시설을 대상으로 가격과 환불 기준 표시를 의무화한 정책이다. 사업주들은 ‘시설 내 고시 의무’에 따라 해당 체육시설의 등록 신청서와 매장 게시물에 서비스 내용과 요금, 환불 기준 등 주요 정보를 표기해야 한다. 위반 시 사업자에 1억원 이하, 종업원 등 개인에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공정위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사업주들의 경영상 어려움을 덜어주기 6월간 계도 기간 까지 뒀다.

그러나 일부 체육시설은 방문 상담 후에야 강습료와 환불 규정을 알려준다고 하는가 하면, 가격 출혈 경쟁이 심해질수록 업체들끼리 ‘제 살 깎아 먹기’를 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로 가격 표시를 거부하고 있다.

실제 관내 체육시설들은 새해를 맞아 각종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지만, 할인가 외에 구체적인 요금체계나 환불규정을 찾아보기 어렵다. 또 시설 내부와 홈페이지에도 가격표가 기재된 시설은 손에 꼽았고, 전화를 해야 안내하거나 방문 상담을 유도하는 곳도 비일비재하다.

대학생 장 모씨(21)는 “대부분의 헬스장이 홈페이지에 가격을 표시하지 않고 있어 오히려 가격을 표시하는게 불법인 줄 알았다”며 “한 곳은 방문 상담을 하고 나서야 가격을 안내하더니 인터넷에 올리면 안된다며 가격표 사진도 못찍게 했다”고 토로했다.

한국소비자원 광주호남지원에 따르면 지난 2022년 한 해 동안 광주·전남지역 헬스장·필라테스·요가 등 체육시설 관련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이 91건 접수됐다. 피해 유형별로는 계약해지·위약금 관련 피해가 86.8%(79건)으로 가장 많았고 계약불이행(6건), 품질 불만(2건), 기타(4건) 등이 뒤를 이었다. 사정이 이러한데도 공정위의 과태료 부과 실적은 전무하다. 체력 관리를 위해 헬스장과 수영장 등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더 이상 불편을 겪지 않도록 철저한 단속이 시급하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