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일부 유치원, 시행령 악용 '방만 운영'

원장 친인척에 부적정 급여 지급

2023년 01월 30일(월) 19:06
광주지역 일부 사립유치원들이 유아교육법 시행령의 허점을 악용해 방만 운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에 따르면 지난해 광주시교육청 청렴 시민감사관 보고서를 검토한 결과, 일부 사립유치원들이 유아교육법 시행령에 급여 공개에 대한 의무 조항이 없는 점을 악용해 원장과 직원으로 채용한 친인척에게 부적정하게 급여를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유치원 원장은 2019년 12월 기준 월 492만원의 급여를 받았는데, 2022년 8월에는 2배가 넘는 1,006만원을 받았다. B유치원 원장은 정년퇴직한 남편을 채용해 월 350만원의 급여를 지급했고, 직원으로 채용한 조카에게는 근무 연차가 적은데도 월 560만원을 줬다.

C유치원은 2022년 9월 기준 고령의 설립자에게 등·하원 안내 명목으로 월 1,000만원을 지급했다. D유치원은 2022년 9월 기준 원장 1,032만원, 남편 642만원, 아들 520만원 등 가족 전체에게 매월 2,100여만원의 급여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D유치원 원장은 친동생을 조리원으로 채용해 같은 조건으로 근무하는 조리원(월 128만원)보다 많은 월 289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민모임 관계자는 “교육당국은 이 같은 행태를 인지하고도 전반적인 실태 파악조차 못 하는 상황”이라며 “급여 지급 실태 전수조사와 함께 지도·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