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삼성전자, 작년 4분기 영업익 4조3,061억…전년비 68.95%↓

매출 70조4,646억…사상 최대 경신
1분기 IT수요·반도체 약세 지속 예상

2023년 01월 31일(화) 17:28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 연결 기준 매출 70조4,646억원, 영업이익 4조3,061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달 31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7.97% 감소했으나 연간 기준으로는 지난해에 이어 사상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메모리 가격 하락 심화, 재고자산 평가 손실, MX의 스마트폰 판매 둔화 등으로 68.95% 줄었다.

연간 실적은 매출 302조2,314억원, 영업이익은 43조3,766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 80.9%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15.99% 하락했다.

DS 부문은 매출 20조700억원, 영업이익 27억원을 기록했다.

메모리는 재고자산 평가 손실의 영향 가운데 고객사 재고 조정이 지속되면서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해 실적이 대폭 감소했다. 시스템LSI는 업계 재고 조정에 따른 주요 제품 판매 부진으로 실적이 하락했다.

파운드리는 주요 고객사용 판매 확대로 최대 분기 및 연간 매출을 달성했고, 첨단 공정 중심으로 생산 능력을 확대하고 고객처를 다변화해 전년 대비 이익이 증가했다.

SDC 부문의 4분기 매출은 9조3,100억원, 영업이익은 1조8,200원이다.

중소형은 스마트폰 수요 감소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줄었으나 플래그십 제품 중심 판매로 견고한 실적을 달성했다. 대형은 연말 성수기 TV용 퀀텀닷(QD)-OLED 판매가 확대되고 LCD 재고 소진으로 적자폭이 완화됐다.

DX 부문은 매출 42조7,100억원, 영업이익 1조6,400억원을 기록했다.

먼저 MX는 스마트폰 판매 둔화와 중저가 시장 수요 약세로 인해 매출과 이익이 모두 하락했다. 네트워크는 국내 5G망 증설과 북미 등 해외 사업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VD는 연말 성수기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고 네오QLED와 초대형 등 프리미엄 제품 중심 판매로 매출과 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생활가전은 시장 악화와 경쟁 심화에 따른 비용 증가로 수익성이 하락했다. 하만은 전장사업 매출 증가와 견조한 소비자 오디오 판매로 2분기 연속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 1분기는 글로벌 IT 수요 부진과 반도체 시황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하반기에는 수요가 회복되기 시작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