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신안 해상서 어선 전복 9명 실종

김 지사 “선조치 후 보고 총력대응”

2023년 02월 05일(일) 18:02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5일 오전 목포해양경찰서 상황실에서 김해철 목포해양경찰서장으로부터 신안군 임자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사고가 발행한 인천시 선적 청보호(24톤)에 대한 전복사고 수습 및 실종자 구조상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전남도 제공
신안 해상에서 선원 12명이 탄 어선이 전복돼 3명이 구조되고 9명이 실종됐다.

5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9분께 신안군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소라잡이 하던 24t ‘청보호’(인천 선적)가 전복됐다.

사고 당시 청보호에는 내국인 9명과 베트남 국적 2명, 인도네시아 국적 1명 등 선원 12명이 타고 있었고, 이중 3명이 상선에 의해 구조됐으나 선장과 기관장 등 9명은 실종 상태다.

사고 직후 구조당국은 해경·해군 함정, 관공선, 민간 선박 등과 함께 군과 해경의 항공기를 투입, 나머지 실종자들을 찾고 있다.

또 이날 해군 해난구조대(SSU)와 공군 항공구조사(SART) 등 전력·장비도 대거 추가 투입됐고, 임자면 어촌계 소속 어선 200여척도 주변 해역 수색에 동원됐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날 구조본부가 설치된 목포해경을 방문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구조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실종자 가족 지원에도 빈틈없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도 이날 오전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긴급 사고대책 수습회의를 열고 민간어선 투입 선조치 및 가족 지원인력 파견 등 총력대응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실종자 수색을 위해 신안·무안·영광지역 민간어선 250여척을 추가 투입하도록 선조치한 후에 이를 정부에 보고하는 등 행정력을 총동원해 수색활동을 적극 지원하라”며 “실종자 등 가족 지원 인력도 파견해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