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5~30㎜ 단비…황사 영향 주의
2023년 03월 22일(수) 18:23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광주·전남에 최대 30㎜의 단비가 내리겠다.

22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광주·전남지역에 내리기 시작한 비는 23일 낮 12시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5~30㎜이다. 전남 남해안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다만, 이날 이후 이번 주 비 소식은 없다.

당분간 기온은 평년(최저기온 0~6도, 최고기온 12~15도)보다 높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9~15도, 낮 최고기온은 12~1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23일 밤부터 기온이 점차 낮아져 24일 기온은 전날보다 5도 가량 더 낮아질 전망이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비는 중국 고비사막 등에서 발원한 황사의 영향을 받을 수 있으니 주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