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미얀마 민주화·러시아 전쟁범죄 중단해야"
2023년 03월 26일(일) 18:04
미얀마 광주연대와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원하는 광주모임 등 광주지역 시민 단체들이 미얀마 국군의날을 하루 앞둔 26일 오후 광주 유스퀘어 버스터미널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미얀마 군부의 자국민 탄압,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중단 등을 촉구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미얀마 국군의 날을 맞아 미얀마의 민주주의 회복과 러시아의 전쟁 범죄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미얀마의 봄 청년회, 미얀마 광주연대,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원하는 광주모임 등 시민단체는 미얀마 국군의 날을 하루 앞둔 26일 오후 2시 광주종합버스터미널 앞에서 공동 선전전을 열고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와 러시아의 전쟁범죄로 인해 확대하는 인도주의적 참상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선전전은 지난 2021년 국군의 날에 미얀마 군부가 일반 시민과 반군부 저항 세력을 대상으로 벌인 유혈 강경 진압으로 인해 발생한 희생된 시민들을 기억하기 위해 진행됐다.

지난 2021년 3월 27일 미얀마 군부는 쿠데타 반대 시위에 나선 민간인들을 무차별 강제 진압해 지난 24일 기준 최소 3,160명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2만846명이 체포됐다. 그러나 지난 2월 미얀마 군부는 또다시 국가 비상사태를 6개월 연장했다.

단체는 “국제사회의 합의 권고에도 미얀마 군부의 광범위한 권력 남용과 잔학 행위는 멈추지 않고 있다”며 “미얀마 군부는 군사쿠데타와 자국민 학살, 탄압을 중단하고 모든 정치범을 석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정부는 미얀마민족통합정부(NUG)를 공식정부로 인정하고 국내 미얀마 민주화 세력을 감시·위협하고 있는 ‘미얀마 무관부’의 실태를 파악해 폐쇄 등의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지난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전쟁범죄와 잔혹 행위 중단도 요구했다.

이들은 “러시아가 전쟁의 혼란을 틈타 우크라이나 아이들을 러시아로 이주시킨 뒤 양육권 요청 동의서에 서명하도록 한 행위는 국제 인도법을 어긴 전쟁 범죄”라며 “전쟁 범죄자 푸틴은 우크라이나와 전 세계를 대상으로 벌이는 참상을 즉각 중단하고 철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김혜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