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현대삼호중, 지난해 업계 유일 흑자 전환
2023년 03월 27일(월) 17:29
현대삼호중공업은 27일 호텔현대에서 제2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해 지난해 실적을 보고하고 올해 상정된 주요 안건을 최종 승인했다. /현대삼호중공업 제공
현대삼호중공업이 주요 조선업체 중 지난해 유일하게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7일 호텔현대(목포)에서 제2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해 지난해 실적을 보고하고 올해 상정된 주요 안건을 최종 승인했다.

2022년 영업보고에 따르면 현대삼호중은 지난해 선가 상승과 달러 강세로 인한 고환율, 재고 선박의 재판매 등에 힘입어 매출 4조6,464억 원, 영업이익 177억 원, 당기순이익 29억 원을 달성하며 흑자 전환했다.

흑자 전환은 2019년 이후 3년 만이며, 지난해 업계 유일 사례다.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총 4건의 안건이 승인됐다.

사내이사로는 신현대 사장이,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으로는 정도삼 오리온재단 감사와 이장영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이 선임됐다.

김성준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은 기타 비상무이사에 이름을 올렸다.

신현대 사장은 “길었던 조선업 침체기 끝에 지난해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다시 한번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최상의 품질과 최적의 납기는 물론 친환경선박 분야 강점을 바탕으로 세계 미래선박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