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민단체 탄압은 적반하장 행위”

광주·전남 82개 시민단체 규탄

2023년 06월 08일(목) 18:45
광주·전남 시민 단체들이 국민의힘이 추진한 시민단체 선진화 특별위원회는 정부의 대일 굴욕 외교로 국민적 비난 고조의 국면 전환을 위한 적반하장의 행위라고 규탄했다.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등 지역 82개 시민 단체는 8일 오후 서구 치평동 국민의힘 광주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은 시민단체를 ‘비즈니스 단체’, ‘국고 털이 이익 집단’이라고 비유하며 시민모임에 대한 비방과 모략을 선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단체들은 “일제강제동원 해법과 관련된 정부의 대일 굴욕 외교에 대한 국민적 비난이 고조되자 여당이 피해자 배상에 직접 나서 시민단체를 탄압을 통해 국면을 전환하고자 한 것이다”며 “보수언론, 극우단체와 합작해 시민단체를 때리는 적반하장의 행위다”고 꼬집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은 지난해부터 제주와 창원의 진보활동가들을 구속, 지난달에는 국가보안법을 앞세워 진보당 전 공동대표와 전교조 강원지부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며 “또 광양에서 농성 중인 한국노총 조합원을 폭력진압한 데 이어 광주지역에서도 집회 시위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활동가들을 잇따라 수사 선상에 올렸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과 극우 단체 관계자들은 대법원 판결과 집행을 방해하고 피해자를 모욕주며 단체를 압박하거나 일본 정부의 눈치 보기에 일관해왔다”며 “이 같은 자들이 이제와서 무슨 염치로 피해자의 인권을 운운하며 시민단체를 탄압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민찬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