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친환경 파지테라피 개발

비브리오균 효과적 제어

2023년 08월 07일(월) 19:37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은 7일 “어류 질병 원인균인 비브리오균(Vibrio spp)을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친환경 파지테라피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자원관은 2021년 진도 해안에서 채취한 어류 질병 병원균을 표적 숙주로 하는 신종 박테리오파지 2종을 분리하는 데 성공한 이후 2년간 파지테라피 기술개발을 해 왔다.

이 기술을 통해 제작할 수 있는 생물제제는 현재 양식장에서 어류 질병 예방 및 치료 목적으로 사용하는 항생제를 대체할 수 있다고 자원관은 전했다.

항생제 내성균 발생과 같은 잠재 위험성을 낮출 수 있는 친환경 제어 기술로 활용 가능성도 있다.

또 발굴된 신종 박테리오파지 2종은 비브리오균 뿐만 아니라 리스토넬라 안귤라룸(Listonella anguillarum)4) 균, 비브리오 알기놀리티쿠스(Vibrio alginolyticus)5) 균 등 다종의 병원균과 교차 감염이 가능해 그 활용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자원관은 파지테라피 활용 비브리오균 증식 억제 기술을 지난 5월 특허로 출원했다.

실제 양식장 내 병원균 제어를 위한 생물제제 기술 개발도 추진 중이다.

자원관 관계자는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던 우리나라 도서·연안에 자생하는 기능성 신종 박테리오파지의 발굴 활용과 같은 기술개발이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