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주와 프랑스의 첫 만남’ 재조명 학술포럼 열린다

21일 나주시청 대회의실
1851년 비금도 표류 규명
교류 활성화 방안 등 도출

2023년 08월 16일(수) 17:35
프랑스 세브르 국립도자기박물관에 소장된 한국도자기 제1호 옹기주병(왼쪽)과 이정현 나주목사 선정비. /나주시 제공
한국과 프랑스, 양 국가의 외교적 첫 만남의 계기가 됐던 1851년 프랑스 선박 비금도 표류 사건을 172년 만에 역사적으로 재조명하는 학술 포럼이 나주에서 열린다.

나주시는 오는 21일 오후 2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나주와 프랑스의 첫 만남’이라는 주제로 ‘한·프랑스 학술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학술포럼은 그동안 알려졌던 한국과 프랑스 간 외교사의 판을 바꾸고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양 국가의 첫 만남은 1866년 프랑스인 신부가 처형된 것을 빌미 삼아 프랑스가 함대를 이끌고 조선의 강화도를 공격했던 사건인 ‘병인양요’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병인양요보다 15년, 조불 우호 통상조약보다 35년이나 앞선 1851년 한국(조선)과 프랑스가 첫 외교적 만남을 가졌다는 사실이 프랑스의 한 교수에 의해 밝혀져 화제가 됐다.

한국학을 연구하는 프랑스 파리7대학 피에르 엠마누엘 후 교수에 따르면 1851년 프랑스의 고래잡이배 나르발호가 전라도 연안 근처에 좌초되면서 선원 20여 명이 표류돼 신안 비금도에 도착했다.

소식을 접한 중국 상하이 주재 프랑스 영사 ‘샤를 드 몽티니’는 선원들을 구출하기 위해 비금도를 방문했는데 우려와는 달리 선원들은 조선인들의 보호 아래 안전하게 잘 지내고 있었다.

당시 비금도는 전남도 일대를 관할했던 나주목의 나주제도에 속했다.

이에 몽티니 영사는 귀국 전날인 1851년 5월 2일 나주목사 이정현과 자국 선원들을 잘 보살펴준 조선의 인도주의와 우호에 감사하는 기념 만찬 자리를 갖는다.

이 자리서 이정현 나주목사와 몽티니 영사는 조선의 전통술과 프랑스의 샴페인을 함께 나눠 마셨다. 만찬 이후 몽티니 영사는 옹기주병 3병을 가지고 자국으로 돌아가 세브르 국립도자기박물관에 기증했다.

이 옹기주병은 현재 해당 박물관에 한국 유물 제1호로 소장돼 있다.

주프랑스대한민국대사관은 5월 2일을 한·프랑스 양국의 우정을 상징하는 날로 정해 올해 처음으로 파리 세브르 국립도자기박물관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박물관은 172년 전 그날 한국 전통술을 담았던 옹기주병을 특별 전시했다.

나주시는 이번 학술포럼에 주한프랑스대사관 요한 르 탈렉 문정관, 피에르 엠마누엘 후 교수와 오영교 한불통신 대표 등을 초청했다.

포럼에서 172년 전 한·프랑스의 첫 만남의 계기가 된 비금도 표류 사건의 역사적 사실을 새롭게 규명하고 이를 토대로 한·프랑스 교류 활성화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포럼은 총 2부로 진행되며 1부는 피에르 엠마누엘 후 교수가 ‘1851년 한·불 첫 만남의 역사적 고찰’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오영교 한불통신 대표, 김희태 전 전남도 문화재전문위원이 양국 사료 연구성과, 활용방안 등을 다룬다.

2부에서는 ‘한·불 문화교류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토론이 진행된다.

류한호 전 광주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정순남 전 전남도 경제부지사, 김영미 동신대 교수, 이지호 전남도립미술관장, 정종대 농촌공간연구소장, 나주시·신안군 학예연구사 등 7명이 패널로 참여한다.

나주시는 관내 보존돼있는 1851년 당시 조선의 대리자로 기록된 이정현 나주목사의 선정비를 소개하고 2023년 양국의 재 만남을 기념해 172년 전 첫 만찬에 사용됐던 옹기주병을 재현해 전시한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한·프랑스 양국 외교사를 새롭게 바꿀 172년 전 역사적 사건을 제대로 규명하고자 하는 나주의 노력이 한·불 양국의 우호와 교류의 초석이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